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핫이슈 | 시사 | 경제 | 일반 +10 | 환경
최종편집일 : 2021년 10월 19일 07:43:37
일반    |  뉴스  | 일반
제2작전사령부, 전방 사단 노후 장비 떠맡기 여전  
▍40년 된 기관단총, 30년 된 무전기 등 5년간 1,800여 점 ▍받을 당시 이미 수명연한 지난 장비가 무려 69%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카카오스토리으로 보내기
기자 : 김경순 기자 등록일 : 2021-10-06 19:30 최종편집일 : 2021-10-06 19:30

소비환경뉴스 / 일반

육군 지상작전사령부(이하 지작사)의 노후 장비를 제2작전사령부(이하 2작사)가 계속 떠맡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김민기 의원(더불어민주당/용인시을)이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 지작사에서 2작사로 전환된 무기·장비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7년 이후 2작사로 보내진 무기·장비는 총 1,800여 점으로, 2017년 43점, 2018년 393여 점, 2019년 860여 점, 2020년 446여 점, 2021년 60점 등이다.

장비별로는 기관단총이 715점으로 가장 많았고, 소총 315점, 야투경 166점, 조준등 133점, 기관총 102점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2작사가 받은 1,800여 점의 무기·장비 중 69%는 받을 당시 이미 수명연한을 넘겼던 것으로 나타났다. 1986년 최초 도입된 유탄발사기는 이미 수명연한이 20년 이상 경과한 것이었고, 1991년 도입된 무전기와 송수신기 역시 수명연한이 20년 가까이 지난 장비였다. 2018년과 2019년에 대량으로 보내진 기관단총은 1981년 도입돼 40년 가까이 사용한 것으로, 최신식 조준경 등 신형 악세사리를 장착할 수 없는 장비이다.

일명 ‘후방지역’이라 불리는 충청 이남 지역 등을 책임지는 육군 제2작전사령부에는 경기·강원 등 전방 지역을 담당하는 지상작전사령부의 노후 장비가 지속적으로 내려보내져, 꾸준히 문제로 지적돼왔다.

김민기 의원은 “현대전은 전후방이 따로 없다. 반드시 개선해야 할 문제다”라며 “예산을 충분히 확보해 2작전사령부에도 임무에 적합한 장비를 신형으로 공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기사 인기 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뉴스의 최신글
  용인시외국인복지센터, “함께 가꾸는 마을, 화…
  무인점포 절도 아웃...“당신의 모습, 당신이…
  2021년 제4회 찾아가는 용인시청소년어울림마…
  경기도교육청, 20일 혁신학교 성과와 학생성장…
  백군기 용인시장, 터키군 참전기념비 참배
  “학교숲, 도시숲 등 생활권 내 녹색 공간 확…
  ‘군 비행장 소음피해 보상금’…우리집도 대상?
  혼사 사는 치매 어르신 화재 걱정 뚝~!
  애견인 고민 해결 위한 김나연 수의사 초청강연…
  “아파트 단지에 휠체어 무상 대여해 드립니다”
소비환경뉴스 - 생명의 존귀,양심적 소비,치유환경을 위한 2021년 10월 19일 | 손님 : 0 명 | 회원 : 0 명
뉴스
핫이슈 
시사 
경제 
일반 
환경 
오피니언
사설 
칼럼 
사람이 좋다 
시민기자수첩 
어머니기자단수첩 
2021신년사 
커뮤니티
오늘뭐먹지? 
여행을떠나요 
행사알리미 
정보알리미 
일상나누기 
소비환경고발센터
소비자고발센터 
환경고발센터 
소비환경뉴스 회사소개    |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기사제보    |    광고안내/신청
  • 제호:소비환경뉴스 / 편집발행인:김경순 / 등록번호:경기, 아50798 /창립일:2013.10.28./ 주소: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호동로27
    TEL : 031)336-3477 / FAX : 031)336-3477 / E-MAIL : sobien5160@naver.com
    Copyright© 2015~2021 소비환경뉴스 All right reserved